글 수 630

우리학교의 입학정원은 개교 이래 꾸준한 증가추세 속에서 세 차례의 큰 변화를 겪었다. 1970년대 1,000명 대의 입학정원은 1979년 수원캠퍼스(현재 국제캠퍼스)의 설립을 기점으로 2,000명 대로 늘었고, 1982년 1,482명의 입학정원이 폭발적으로 늘면서 현재와 비슷한 수준의 4,446명이 됐다이는 당시 전두환 정권이 1980년 7월 30일 발표한 교육정상화 및 과열과외 해소방안’, 통상 7.30 교육개혁 조치로 불리는 정책의 영향 탓이었다.

당시 입학정원 중심의 대학인원 선발은 졸업정원제로 바뀌었다대학정원보다 신입생을 더 많이 뽑아 입학을 쉽게 하되 졸업은 어렵게 하여 과열된 입시경쟁률을 낮추고대학의 면학 분위기를 조성하자는 목적으로 실시한 졸업정원제는 1981년에 졸업정원의 130, 1982년에 졸업정원의 150선으로 입학정원을 늘릴 수 있도록 했다우리학교도 이런 정책과 맞물려 입학정원이 대폭 늘어난 것이다.

하지만 졸업정원제의 문제점이 지적됨에 따라 1988년 폐지됐고그 해에 한해서 우리학교는600여 명의 입학정원을 감축했으나 이후에도 꾸준한 소폭 증가추세를 이어갔다.

1998년에는 입학정원이 820명 증가해 최초로 5,000명 선을 넘는 5,500명으로 늘어났다이는1997년 당시 경희호텔경영전문대가 4년제로 승격돼 지금의 호텔관광대학으로 우리학교에 통합됐기 때문이다. 5,000명 대 학교규모는 2000년 5,575명을 정점으로 2005년까지 소폭 증감을 이어가며 유지됐다하지만 2005년 들어 당시 서울캠퍼스와 수원캠퍼스의 본·분교 논란에 대한 대응이 이어지면서국제경영대학이 경영대학과 통폐합되는 등의 정원조정이 이뤄졌다이후2011년 지금의 양 캠퍼스 체제가 법적으로 해결되면서 4,860명으로 정원이 정착돼 이어지고 있다.

번호
글쓴이
630 대학주보 [1601호] 9개 관련기사 총 조회수 ‘19,000여 회’ 구성원, ‘캠퍼스 통합’ 문제에 주목
대학주보
2015-12-07 1770
629 대학주보 [1601호] 제3의 중핵교과 ‘과학’ 분야 추가된다
대학주보
2015-12-07 1765
628 대학주보 [1601호] 대학주보로 본 2015, 올 한해는 어떤 일이 있었을까?
대학주보
2015-12-07 1636
627 대학주보 [1601호] 사설 '대학은 우리학교의 미래 어떻게 열어갈 것인가'
대학주보
2015-12-07 1427
626 대학주보 [1600호] 사설 '전임교원 책임시수, 결국 책임감 문제다'
대학주보
2015-11-30 1955
625 대학주보 [1600호]국제캠퍼스는 왜 ‘국제’캠퍼스 인가요
대학주보
2015-11-30 1981
624 대학주보 [1600호]서울캠 총학 ‘취향저격’, 국제 ‘KHU&KHU’ 선본 당선
대학주보
2015-11-30 1568
623 대학주보 [1600호]기업 ‘사실상 분교표기’… 취준생 ‘답답’
대학주보
2015-11-30 1777
622 대학주보 [1600호]책임시수 상향 추진 … 내년부터 적용 교수의회, “절차와 소통 무시한 일방적 처사”
대학주보
2015-11-30 1801
621 대학주보 [1600호] ‘이과대학·응용과학대학’, ‘특성화’인가 ‘유사학문’인가?
대학주보
2015-11-30 1743
620 대학주보 [1570호] 사설 : 연구윤리의식 시스템 아닌 사람에서 시작된다
대학주보
2014-05-28 1654
619 대학주보 [1570호] 박, “적정등록금 시립대 수준으로” 정, “등록금 인하보다 장학금 확충”
대학주보
2014-05-28 1736
618 대학주보 [1570호] 평의원회 구성 주요 사립대와 비슷 우리대학, 타대에 비해 양호한 운영
대학주보
2014-05-28 1601
617 대학주보 [1570호] 아르바이트 ‘리걸클리닉’으로 도움받자
대학주보
2014-05-28 1493
616 대학주보 [1570호] 아르바이트생 66.9% 근로계약서 작성 안 해
대학주보
2014-05-28 1759
615 대학주보 [1569호] 사설 : 교수의회 서울지회의 시선을 경계한다
대학주보
2014-05-22 1794
614 대학주보 [1569호] 행·재정 혁신안, 본격적인 논의 시작
대학주보
2014-05-22 1530
613 대학주보 [1569호] 조선일보·QS 아시아 대학평가 : ‘졸업생 평판’ 큰 폭 상승 … ‘교원당 논문’ 최저
대학주보
2014-05-22 1919
612 대학주보 [1569호] 인터뷰 : 제 1회 경희 ‘웃는 사자상’ “배운 것, 사람들과 나누는 것이 비전”
대학주보
2014-05-22 1993
611 대학주보 [1569호] 총장선출·학장임명·교수임용방식 변화 “열려있다”
대학주보
2014-05-22 1711
610 대학주보 [알림] 오랜만에 인사드립니다.
대학주보
2014-05-15 1664
609 대학주보 [1568호] 사설 : 대학언론의 미래, 대학의 지속가능성에 달려있다
대학주보
2014-05-15 1812
608 대학주보 [1568호] 칼럼 : 제자 취업 책임지는 ‘지도교수제’ 필요
대학주보
2014-05-15 1621
607 대학주보 [1568호] ‘온라인 대학주보’ 이용률 57%, ‘종이신문’ 36.6% 뛰어넘어
대학주보
2014-05-15 1706
606 대학주보 [1568호] 풀리지 않는 숙제 ‘소통’ 대체 어떻게 풀어야 할까
대학주보
2014-05-15 1623
605 대학주보 [1568호] 신공학관, “서구 건축양식 무비판적 이식” 비효율적인 공간구조도 지적
대학주보
2014-05-15 2560
대학주보 [1568호] 입학정원, 80년대초 1,400명 증가로 현재 수준 호관대, 본·분교 통합도 영향 미쳐
대학주보
2014-05-15 19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