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 수 630

우리학교 구성원의 미디어 이용 실태 설문조사에 따르면 구성원의 약 40%이 대학주보를 우리학교 소식을 얻고자 할 때 가장 자주 이용하는 매체로 꼽았다또한, ‘가장 신뢰하는 매체로는 36%(114)가 대학주보를 택했다지난 3월 1일 이후 약 82%의 구성원이 다양한 형태로 대학주보 기사를 접한 적이 있다고 답변한 가운데이 중 39.7%(103)가 종이신문’, 36.6%(95)가 데스크탑 혹은 노트북 PC를 통한 인터넷 대학주보을 통해 우리신문을 이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이어 스마트폰 혹은 태블릿 PC를 통한 인터넷 대학주보가 20.4%(53), ‘종이 매거진이 3%(8)를 차지했다.

주목할 만 한 점은 인터넷 대학주보를 이용하는 비율이 57%으로 종이신문을 이용하는 비율을 뛰어넘었다는 것이다작년 설문조사에서 41.9%가 종이신문을 이용한 것에 반해 올해는5.3% 포인트 낮아졌고작년에 36.8%가 인터넷 대학주보를 이용한 것에 비해 올해는 20.2%포인트 높아졌다.

대학주보의 공정성을 묻는 질문에서는 보통이라는 의견이 45.1%(117), ‘공정하다라는 의견이 51.7%(134), ‘불공정하다라는 의견이 3%(8)를 차지했다작년 설문조사에서 공정하다라는 답변은 31.1%인 것에 비해 올해는 20.6% 포인트 상승했다.

앞으로 어떤 방법으로 대학주보를 이용하실 원하십니까라는 질문에는 신문 혹은 매거진 등 종이 매체와 대학주보 홈페이지가 각각 50.5%(131), 49.4%(128)로 비슷한 수치를 기록했다.

대학주보 홈페이지는 어떤 방법으로 이용하길 원하십니까라는 질문에는 이메일 뉴스레터를 통한 간접 접속이 70.3%(90)로 가장 많았다이어 페이스북 등 SNS를 통한 간접 접속18.7%(24), ‘홈페이지 직접 접속이 10.9%(14)로 뒤를 이었다.

또한, 76.5%(98)가 스마트폰·태블릿·노트북 PC 등 이동형 기기를 통해 대학주보 홈페이지를 이용하기를 원했다. ‘데스크탑 PC 등 고정형 기기를 통해 홈페이지를 이용하려는 비율은23.4%(30)였다.

번호
글쓴이
630 대학주보 [1601호] 9개 관련기사 총 조회수 ‘19,000여 회’ 구성원, ‘캠퍼스 통합’ 문제에 주목
대학주보
2015-12-07 2166
629 대학주보 [1601호] 제3의 중핵교과 ‘과학’ 분야 추가된다
대학주보
2015-12-07 2175
628 대학주보 [1601호] 대학주보로 본 2015, 올 한해는 어떤 일이 있었을까?
대학주보
2015-12-07 1939
627 대학주보 [1601호] 사설 '대학은 우리학교의 미래 어떻게 열어갈 것인가'
대학주보
2015-12-07 1712
626 대학주보 [1600호] 사설 '전임교원 책임시수, 결국 책임감 문제다'
대학주보
2015-11-30 2470
625 대학주보 [1600호]국제캠퍼스는 왜 ‘국제’캠퍼스 인가요
대학주보
2015-11-30 2474
624 대학주보 [1600호]서울캠 총학 ‘취향저격’, 국제 ‘KHU&KHU’ 선본 당선
대학주보
2015-11-30 1925
623 대학주보 [1600호]기업 ‘사실상 분교표기’… 취준생 ‘답답’
대학주보
2015-11-30 2224
622 대학주보 [1600호]책임시수 상향 추진 … 내년부터 적용 교수의회, “절차와 소통 무시한 일방적 처사”
대학주보
2015-11-30 2249
621 대학주보 [1600호] ‘이과대학·응용과학대학’, ‘특성화’인가 ‘유사학문’인가?
대학주보
2015-11-30 2193
620 대학주보 [1570호] 사설 : 연구윤리의식 시스템 아닌 사람에서 시작된다
대학주보
2014-05-28 1944
619 대학주보 [1570호] 박, “적정등록금 시립대 수준으로” 정, “등록금 인하보다 장학금 확충”
대학주보
2014-05-28 2093
618 대학주보 [1570호] 평의원회 구성 주요 사립대와 비슷 우리대학, 타대에 비해 양호한 운영
대학주보
2014-05-28 2013
617 대학주보 [1570호] 아르바이트 ‘리걸클리닉’으로 도움받자
대학주보
2014-05-28 1776
616 대학주보 [1570호] 아르바이트생 66.9% 근로계약서 작성 안 해
대학주보
2014-05-28 2129
615 대학주보 [1569호] 사설 : 교수의회 서울지회의 시선을 경계한다
대학주보
2014-05-22 2148
614 대학주보 [1569호] 행·재정 혁신안, 본격적인 논의 시작
대학주보
2014-05-22 1876
613 대학주보 [1569호] 조선일보·QS 아시아 대학평가 : ‘졸업생 평판’ 큰 폭 상승 … ‘교원당 논문’ 최저
대학주보
2014-05-22 2327
612 대학주보 [1569호] 인터뷰 : 제 1회 경희 ‘웃는 사자상’ “배운 것, 사람들과 나누는 것이 비전”
대학주보
2014-05-22 2381
611 대학주보 [1569호] 총장선출·학장임명·교수임용방식 변화 “열려있다”
대학주보
2014-05-22 2008
610 대학주보 [알림] 오랜만에 인사드립니다.
대학주보
2014-05-15 1917
609 대학주보 [1568호] 사설 : 대학언론의 미래, 대학의 지속가능성에 달려있다
대학주보
2014-05-15 2119
608 대학주보 [1568호] 칼럼 : 제자 취업 책임지는 ‘지도교수제’ 필요
대학주보
2014-05-15 1844
대학주보 [1568호] ‘온라인 대학주보’ 이용률 57%, ‘종이신문’ 36.6% 뛰어넘어
대학주보
2014-05-15 2011
606 대학주보 [1568호] 풀리지 않는 숙제 ‘소통’ 대체 어떻게 풀어야 할까
대학주보
2014-05-15 1918
605 대학주보 [1568호] 신공학관, “서구 건축양식 무비판적 이식” 비효율적인 공간구조도 지적
대학주보
2014-05-15 3024
604 대학주보 [1568호] 입학정원, 80년대초 1,400명 증가로 현재 수준 호관대, 본·분교 통합도 영향 미쳐
대학주보
2014-05-15 23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