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 수 630

‘경희대학교’가 여타 다른 대학교와 다른 변별성을 지니는 이유는 경희 고유의 교육철학과 가치관 덕분이다. 이것으로 인해 경희대학교는 경희 정신을 지닌 인재들을 매년 사회로 배출하게 된다. 그렇다면, 경희대학교에 다니는 학생은 과연 무엇을 통해 경희의 교육철학과 가치관을 함양하게 되는가? 가장 주요한 통로는 역시 ‘경희대학교에서 자신이 수강하는 교과목 강의들의 총합’이다.

대학알리미 공시자료가 새롭게 갱신될 때마다 이목을 모으는 지표 중 하나인 ‘전임교원 강의담당 비율’이 중요한 이유가 바로 이 때문이다. 전임교원이란 대학이 그 학문적 역량과 교육적 가치관을 종합적으로 판단하여 경희의 철학을 대변할 수 있다고 판단해 선발한 교원을 의미한다. 따라서 ‘전임교원의 강의’라는 것은 곧 ‘경희가 인증한 교원을 통해 경희의 교육철학이 학생들에게 원활하게 흘러 들어갈 수 있는 시간’을 의미한다고 할 수 있는 것이다.

전임교원 책임시수 문제 역시 이와 같은 관점에서 바라봐야 한다. 지난 2007년 18시수였던 전임교원 책임시수는 현재 12시수로 대폭 축소돼 있다. 이것은 교수의 강의 부담을 줄여 연구 환경을 제고하기 위한 조치였다. 하지만 우리신문이 지난 제1589호 사설을 통해서도 지적했듯, 2007년 이후로 8년여가 흐르는 동안 교수 연구실적은 눈에 띄는 개선효과를 보이지 못했다는 것이 대학 측이 인식하고 있는 현재의 상황이다.

교수, 특히 전임교원은 학자들에게 선망의 대상이다. 하이브레인넷에는 매일 수많은 젊은 학자들이 교원채용정보를 얻기 위해 모여들고 있고, 캠퍼스 안에서는 무수한 신진연구자들이 시간강사라는 이름 아래 여러 개의 강의를, 학술연구교수라는 직함 아래 여러 개의 연구 성과를 감당하며 언젠가 있을지 모르는 전임교원 전환을 꿈꾸고 있다.

물론 전임교원 책임시수는 대학의 필요에 의해 대학이 앞장서 축소해온 것이고, 그래서 이것을 이제 와서 온전히 전임교원의 탓으로 돌리는 것은 부당한 일일지도 모른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전임교원은 ‘최고위 학술기관의 학문적 중추’이자 ‘한국 사회의 지성’으로서 다른 구성원에게 비치는 자신의 모습에 대해 한 번쯤 생각해볼 필요가 있다. 극소수이겠지만 전임교원에 대해 ‘강의는 시간강사에게, 연구는 학술연구교수에게 떠맡기고 자신의 권리 유지에만 신경 쓴다는 비판적 시선이 존재하는 것이 분명한 사실이기 때문이다.

‘노블레스 오블리주’까지 언급하는 것은 다소 과잉이겠지만, 적어도 전임교원은 자신이 누리고 있는 지위에 걸맞은 ‘책임’에 대해 다시 한 번 심사숙고해봐야 한다. 전임교원 책임시수가 2008년에 18시수에서 15시수로 조정된 것이 당시의 시대적 요구였다면, 2015년에 12시수에서 15시수로 조정되려는 것 또한 작금의 시대적 요구일 것이다. 그리고 그간 ‘줄어든 책임시수’가 곧바로 ‘확연한 연구성과의 증가’로 이어짐을 증명하지 못한 것도 부정하기 어렵다.

특히 국가경제는 물론 학교 재정이 어려운 상황을 감안해 경희 구성원의 대표가 되어야 할 교수들이 먼저 기득권을 양보하는 희생과 헌신을 보여줄 것을 기대해 본다.

번호
글쓴이
630 대학주보 [1601호] 9개 관련기사 총 조회수 ‘19,000여 회’ 구성원, ‘캠퍼스 통합’ 문제에 주목
대학주보
2015-12-07 1650
629 대학주보 [1601호] 제3의 중핵교과 ‘과학’ 분야 추가된다
대학주보
2015-12-07 1636
628 대학주보 [1601호] 대학주보로 본 2015, 올 한해는 어떤 일이 있었을까?
대학주보
2015-12-07 1539
627 대학주보 [1601호] 사설 '대학은 우리학교의 미래 어떻게 열어갈 것인가'
대학주보
2015-12-07 1270
대학주보 [1600호] 사설 '전임교원 책임시수, 결국 책임감 문제다'
대학주보
2015-11-30 1774
625 대학주보 [1600호]국제캠퍼스는 왜 ‘국제’캠퍼스 인가요
대학주보
2015-11-30 1786
624 대학주보 [1600호]서울캠 총학 ‘취향저격’, 국제 ‘KHU&KHU’ 선본 당선
대학주보
2015-11-30 1440
623 대학주보 [1600호]기업 ‘사실상 분교표기’… 취준생 ‘답답’
대학주보
2015-11-30 1602
622 대학주보 [1600호]책임시수 상향 추진 … 내년부터 적용 교수의회, “절차와 소통 무시한 일방적 처사”
대학주보
2015-11-30 1649
621 대학주보 [1600호] ‘이과대학·응용과학대학’, ‘특성화’인가 ‘유사학문’인가?
대학주보
2015-11-30 1578
620 대학주보 [1570호] 사설 : 연구윤리의식 시스템 아닌 사람에서 시작된다
대학주보
2014-05-28 1505
619 대학주보 [1570호] 박, “적정등록금 시립대 수준으로” 정, “등록금 인하보다 장학금 확충”
대학주보
2014-05-28 1607
618 대학주보 [1570호] 평의원회 구성 주요 사립대와 비슷 우리대학, 타대에 비해 양호한 운영
대학주보
2014-05-28 1432
617 대학주보 [1570호] 아르바이트 ‘리걸클리닉’으로 도움받자
대학주보
2014-05-28 1360
616 대학주보 [1570호] 아르바이트생 66.9% 근로계약서 작성 안 해
대학주보
2014-05-28 1600
615 대학주보 [1569호] 사설 : 교수의회 서울지회의 시선을 경계한다
대학주보
2014-05-22 1644
614 대학주보 [1569호] 행·재정 혁신안, 본격적인 논의 시작
대학주보
2014-05-22 1371
613 대학주보 [1569호] 조선일보·QS 아시아 대학평가 : ‘졸업생 평판’ 큰 폭 상승 … ‘교원당 논문’ 최저
대학주보
2014-05-22 1790
612 대학주보 [1569호] 인터뷰 : 제 1회 경희 ‘웃는 사자상’ “배운 것, 사람들과 나누는 것이 비전”
대학주보
2014-05-22 1729
611 대학주보 [1569호] 총장선출·학장임명·교수임용방식 변화 “열려있다”
대학주보
2014-05-22 1573
610 대학주보 [알림] 오랜만에 인사드립니다.
대학주보
2014-05-15 1484
609 대학주보 [1568호] 사설 : 대학언론의 미래, 대학의 지속가능성에 달려있다
대학주보
2014-05-15 1654
608 대학주보 [1568호] 칼럼 : 제자 취업 책임지는 ‘지도교수제’ 필요
대학주보
2014-05-15 1482
607 대학주보 [1568호] ‘온라인 대학주보’ 이용률 57%, ‘종이신문’ 36.6% 뛰어넘어
대학주보
2014-05-15 1548
606 대학주보 [1568호] 풀리지 않는 숙제 ‘소통’ 대체 어떻게 풀어야 할까
대학주보
2014-05-15 1465
605 대학주보 [1568호] 신공학관, “서구 건축양식 무비판적 이식” 비효율적인 공간구조도 지적
대학주보
2014-05-15 2357
604 대학주보 [1568호] 입학정원, 80년대초 1,400명 증가로 현재 수준 호관대, 본·분교 통합도 영향 미쳐
대학주보
2014-05-15 177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