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 수 630

▲논란이 된 카카오톡 대화 내용 일부

지난 15일 한 커뮤니티 사이트에 ‘60년 전통의 K대학교 체대 실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와 논란이 됐다. 수원에 있는 K대 국제캠퍼스(국제캠) 체육대학(체대)에 다닌다고 밝힌 글쓴이는 ‘대다수의 동기들은 체대 내 군기를 전통이라는 명목 하에 당연하게 받아들이고 있다’며 ‘다음 학번들이 부당한 규정을 강요당하지 않게 하기 위해서는 지금 당장 변화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체육학과 내의 28가지 규칙, 선후배들 간의 말이 오간 카카오톡과 페이스북 캡쳐본을 게재했다. 또한 직접 기합을 체험했고 폭언·구타 등을 목격했다고 서술했다. 본문에 제시된 몇 가지 핵심어로 인해 글쓴이의 학교는 우리학교 국제캠 체대임이 자연스럽게 기정사실화 됐다. 최근 각 대학의 체대 규정 논란이 불거진 상황 속에서 우리학교 체대 또한 예외가 아니었던 것이다.

여러 매체를 통해 논란이 커지자 체대 측은 즉각 조치를 취했다. 지난 18일, 체대 학생회는 각 학과의 학생장들과 모여 학내 규정에 대해 지켜나가야 할 부분과 변화가 필요한 부분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체대 학생회 유문기(스포츠의학 2008) 회장은 “소위 말하는 ‘다’나 ‘까’ 용법이나 관등성명 등은 우리의 ‘전통’에 해당하는 부분이라 지켜나갈 것이고, 파마, 염색, 화장 등 용모에 대한 불필요한 규제는 완화하기로 했다”며 “또한 ‘체육학과 내 28가지 규칙’이라고 공식적으로 문서화 된 적은 없고 개인이 작성한 것으로 보여 일부 과장, 와전된 부분이 있다”고 말했다.

또한 같은 날, 체대 시청각실에서 체대 전익기 학장은 전 신입생을 대상으로 면담을 가졌다. 그 자리에서 신입생을 대상으로 ‘체대 생활을 하면서 어떤 점이 바뀌었으면 좋겠는가’에 대한 서면 설문조사가 이뤄졌다. 전 학장은 “신입생들과 면담한 결과 각 학과별로 행동강령이 구전돼 온 것 같다”며 “일부 학생들이 전통과 안전의 명목으로 이를 곡해해 후배들에게 강요하고 있었다는 것은 사실”이라고 말했다. 이어 “학생 상벌에 대한 체대 내규를 보편화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논란이 불거진 구타와 폭언에 대해서 전 학장은 “현재 징계위원회가 열리고 있고, 물리적·정신적 폭력은 어떤 이유로도 정당화될 수 없다”며 “체대의 정체성을 잃지 않으면서도 변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체대 재학생 A군은 “이전에도 논란이 됐을 때 다시는 이런 일이 없을 것이라고 말했었다”며 “하지만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하는 것을 보면 개선하려는 의지가 부족한 것 같다”고 말했다.

게시글에 대한 사실 확인 또한 이뤄졌다. 체대 학장과 학생회 측은 카카오톡 대화내용의 경우 실제로 오간 대화 내용이 맞으며, 폭언과 욕설을 한 당사자를 확인해 14학번 후배들에게 사과를 하게 했다고 밝혔다. 이어 체대 학생회 측은 ‘새내기 교육을 똑바로 하지 못했다는 이유로 13학번이 고학번에게 걷어차인’ 구타사건의 경우 새내기에게 보여주기 식으로 사전에 합의된 것으로 의도적인 상황을 만들기 위함이었다고 설명했다.

번호
글쓴이
603 대학주보 [1568호] ‘최대 수준’ 우리 학교 정원, ‘전략적 감축’ 고민할 때
대학주보
2014-05-15 2059
602 대학주보 [알림] 대학주보 매거진 홈페이지 개편
대학주보
2014-04-24 1899
601 대학주보 [1567호] 사설 : 정원 축소, 경쟁심화의 또 다른 축이어서는 안 된다
대학주보
2014-04-14 2033
600 대학주보 [1567호] 공과대학 리모델링, 공간 효율성 높이고 공통실험실도 생겨
대학주보
2014-04-14 2182
599 대학주보 [1567호] 탐욕의 제국, “불편해서 더 좋았던 영화”
대학주보
2014-04-14 2267
598 대학주보 [1567호] 학내 PC OS 교체, ‘이제부터 시작’
대학주보
2014-04-14 2699
597 대학주보 [1567호] 입학정원 4%, 190여 명 축소 유력
대학주보
2014-04-14 2695
596 대학주보 [1566호] 사설 : 새롭게 개편된 미래정책원에 거는 기대
대학주보
2014-04-10 2511
595 대학주보 [1566호] 캠퍼스 간 셔틀버스 운영 확대 12시10분 신설…16·17시로 분산
대학주보
2014-04-10 2335
594 대학주보 [1566호] 자율운영예산 5% 삭감 … 학생회 “사전 협의 없었다”
대학주보
2014-04-10 2034
593 대학주보 [1566호] 신임 재정사업본부장 김상만 교수, “유·무형 자산 활용해 수익 창출할 것”
대학주보
2014-04-10 2509
592 대학주보 [1566호] SNS 이용률 86%, 커뮤니티도 활성화
대학주보
2014-04-10 2577
591 대학주보 [1565호] 사설 : 비현실적인 자율운영예산 추가삭감 논의
대학주보
2014-03-31 1969
590 대학주보 [1565호] 해외파견 교비 ‘0원’ 외국어대 타격 심해
대학주보
2014-03-31 1953
589 대학주보 [1565호] 2014번 어느 지역에서 많이 왔을까
대학주보
2014-03-31 2302
588 대학주보 [1565호] 미래 고등교육 포럼 개최 “대학평가, 대학의 기업화 낳았다”
대학주보
2014-03-31 2036
587 대학주보 [1565호] 재학생 12명 ‘경희안전지킴이’출범 안전점검·금연·한줄서기 캠페인
대학주보
2014-03-31 2446
586 대학주보 [1564호] 사학연금 법인부담금 논란, ‘전산실수’로 밝혀져
대학주보
2014-03-26 2631
대학주보 [1564호] ‘폭언·구타’ 얼굴 붉힌 체육대학 - 학장, “폭력은 정당화될 수 없다”
대학주보
2014-03-26 3101
584 대학주보 [1564호] 법정부담금 ‘45억 원’, 등록금으로?
대학주보
2014-03-26 2919
583 대학주보 [1564호] 학사운영 비판한 송영복(스페인어학) 교수 “정직한 학사운영, 교육의 시발점”
대학주보
2014-03-26 2978
582 대학주보 [1564호] 대운동장 공공 기숙사 뜻밖에 암초 만나 - 임대업자 “공실 보상” 요구
대학주보
2014-03-26 3454
581 대학주보 [알림] 대학주보 기숙사건립 관련 설문조사 안내
대학주보
2014-03-19 2388
580 대학주보 [1563호] 오피니언 : 대학 구조개혁 전면 재고돼야 /
대학주보
2014-03-18 2154
579 대학주보 [1563호] 총학, 자치회비로 부의금 논란
대학주보
2014-03-18 3203
578 대학주보 [1563호] 사설 : 지방학생 ‘주거권’ 볼모잡는 임대업자
대학주보
2014-03-18 2488
577 대학주보 [1563호] 교수연대, “‘총장 사과’는 진일보한 변화”
대학주보
2014-03-18 26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