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 수 630

재산 꽤나 가진 독신남성에게 아내가 필요하다는 것은 보편적 진리다. 그런 남자가 이사를 오게 되면, 그 주변의 집안들은 이 보편적 진리를 너무나 확신한 나머지 그가 무슨 생각을 하고 있는지, 어떤 심정인지 전혀 알지 못하면서도, 그를 자기 집안 딸들 중 누군가가 차지하게 될 재산으로 여기고는 한다.” 제인 오스틴의 오만과 편견의 첫 문단이다. 지금 봐도 이처럼 호기심을 자극하면서 소설 전체를 압축하는 첫 문단은 그리 흔치 않다.

오만과 편견이외에도 다섯 편의 작품을 통해 제인 오스틴은 연애와 결혼이라는 주제를 다뤘다. 사후 2백년이 지난 지금까지 그녀의 소설은 대중적인 하이틴 로맨스, ‘칙릿chick lit’, 드라마, 영화에서 즐겨 다루는 연애의 교본이자 지침서 역할을 하고 있다. 무엇보다 작품성과 오락성, 예술성과 대중성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다 잡고 있는 것이 그녀 소설의 매력이다. 그러다보니 오스틴에게 바치는 오마주 소설인 제인 오스틴 북클럽뿐만 아니라 오만과 편견, 그리고 좀비라는 기상천외한 작품도 등장했다.

오만과 편견의 배경이 됐던 18세기 영국은 가문, 신분, 재산의 정도에 따라 사회적 위상이 촘촘하게 결정되는 계급 사회였다. 귀족들이 정략결혼을 했다면, 시골의 젠트리 계층 또한 그들 나름의 엄격한 계급질서에 따라 엇비슷한 집안끼리 결혼했다. 이처럼 기존의 계급질서를 재생산하는 것이 결혼제도였다. 따라서 자유연애, 낭만적 사랑이 단단한 계급질서를 비집고 들어갈 틈이 그다지 보이지 않던 시대였다.

7면으로 이어짐

그런 시대에 제인 오스틴은 자유연애의 가능성에서 인간의 품격을 찾고자 했다.

상류층 신사인 피츠윌리엄 다아시는 아내를 찾는데 아쉬울 것이 없는 남자다. 아쉬울 것이 없으므로 오만할 수밖에 없다. 재산도 없고, 뛰어난 미모도 없지만 지적이고 자존심으로 뭉친 엘리자베스는 편견에 빠질 소지가 다분하다. 그녀는 시골 젠트리 계층 목사의 딸이다. 그녀의 집안은 딸만 네 명이다. 그 당시 영국의 상속법에 따라 아버지의 재산은 딸들이 물려받지 못했다. 먼 친척이라도 집안의 남자가 물려받게 돼 있었다. 만약 아버지에게 갑작스런 변고가 생기면, 이 집안의 딸들은 졸지에 거리로 나앉게 될 판이다. 아버지의 재산이 먼 친척 남성에게 돌아간다면, 그처럼 억울할 데가 없지만, 법이 그러니 어쩌겠는가. 방법은 집안의 재산을 물려받게 될 남자를 잡아서 결혼하는 것이다. 하지만 엘리자베스는 주제 파악도 못하고 가장 그럴듯한 남편감인 남자, 콜린스 목사를 거절한다.

이 작품의 매력은 뛰어난 미모도 없고, 고분고분하지도 않고, 지참금으로 가져올 재산도 없지만 당당하고 지적인 엘리자베스 베넷을 여주인공으로 내세웠다는 점이다. 엘리자베스 캐릭터는 오늘날까지도 여전히 반복되고 있다. <내 이름은 김삼순>에서 삼순이’, <시크릿 가든>길라임이 그런 유형에 속할 것이다. 오만과 편견은 여성들의 로망인 상류층 가문의 안주인이 되는 신데렐라 이야기이지만, 그것이 이 소설의 전부는 아니다. 엘리자베스 주변의 여러 쌍의 결혼을 통해 오스틴은 영국사회의 계급적인 질서, 속물근성, 당대 풍속을 웃음과 풍자로 꼼꼼하게 묘사한다.

오스틴의 소설을 노처녀들이 풀어내는 신변잡담으로 얕잡아 볼 수도 있겠지만, 계급질서와 인간의 심리를 이처럼 섬세하게 비틀어서 보여주는 소설 또한 흔치 않다. 그런 이유로 하여, 제인 오스틴 이전에도 백 명의 베스트셀러 여성 소설가들이 있었다고는 하지만, 그녀의 작품이 아직도 살아남아 끊임없이 읽히는 고전이 되지는 않았을까?

오스틴의 소설을 노처녀들이 풀어내는 신변잡담으로 얕잡아 볼 수도 있겠지만, 영국의 계급질서와 인간의 심리를 이처럼 섬세하게 비틀어서 보여주는 소설 또한 흔치 않다.

▲영화 오만과 편견의 한 장면

2013.05.27 임옥희 <후마니타스 칼리지 교수>
번호
글쓴이
522 대학주보 [1544호] 전과 논란 속에 비춰진 ‘현실’
대학주보
2013-06-04 2995
521 대학주보 [1544호] “생활 불만, 어디에 이야기 하나요?”
대학주보
2013-06-04 2798
520 대학주보 [1544호] 47.44%, “다시 우리학교 택하겠다”
대학주보
2013-06-04 2656
519 대학주보 [1544호] 국제캠, 지난 3월 이후 등책위 진행 안해
대학주보
2013-06-04 2731
518 대학주보 [1544호] 41.9% ‘종이신문’ 통해 대학주보 접해
대학주보
2013-06-04 3499
517 대학주보 [1544호] 독일가곡, 감정의 섬세한 음영(陰影)
대학주보
2013-06-04 3819
516 대학주보 [1544호] 물고기 마취제 - 때죽나무
대학주보
2013-06-04 4909
515 대학주보 [1544호]선금교에서 찾는 자연을 대하는 경희의 담백한 자세
대학주보
2013-06-04 3096
514 대학주보 [알림] 대학주보 쿠플라자 게시판 운영 부진에 대해 사과드립니다.
대학주보
2013-05-28 2869
513 대학주보 [1543호] ‘의료’ 새 수장, 경영난 타개할까
대학주보
2013-05-28 2716
대학주보 [1543호] 결혼은 남자의 오만, 여자의 편견? 《오만과 편견》
대학주보
2013-05-28 3239
511 대학주보 [1543호] “기아 문제, ‘경희 쌀’로 돕고 싶다”
대학주보
2013-05-28 3459
510 대학주보 [1543호] 총학·구성원 한대련 활동 놓고 갈등
대학주보
2013-05-28 3630
509 대학주보 [1543호] 대학생 강연, 취지를 못따른 ‘준비·진행’ 과정
대학주보
2013-05-28 3164
508 대학주보 [1543호] 국제화 전담 기구·인프라 확보에 ‘한 목소리’
대학주보
2013-05-28 2907
507 대학주보 [1543호] ‘센카쿠 열도 분쟁’ 3개 나라, 3개의 인식
대학주보
2013-05-28 4017
506 대학주보 [1543호] 행복의 상징 - 은방울꽃
대학주보
2013-05-28 4353
505 대학주보 [1542호] 경희의 오랜 전통, ‘사회적 실천’을 보여준 잘살기운동·밝은사회운동
대학주보
2013-05-28 3207
504 대학주보 [1542호] “절망 앞에 주저앉지 않기를”
대학주보
2013-05-28 2870
503 대학주보 [1542호] 권력에 대한 공포에서 무질서에 대한 공포로
대학주보
2013-05-28 2818
502 대학주보 [1542호] “등록금 ‘값’하는 교육환경 원해요”
대학주보
2013-05-28 3276
501 대학주보 [1542호] 절반의 성공 ‘책축제’ … 관중 동원 기획력은 아쉬워
대학주보
2013-05-28 3123
500 대학주보 [1542호] 방치된 노천극장 리모델링 계획 ‘무소식’…이유는?
대학주보
2013-05-28 2697
499 대학주보 [1542호] 시민교육 강사, 불법 집회에 학생 동원 의혹
대학주보
2013-05-28 2874
498 대학주보 [1542호] 청의 성공은 그 안에 멸망의 씨앗을 잉태하고
대학주보
2013-05-28 2775
497 대학주보 [1541호] 파이낸스21사업단 폐지 궁금증 커지는 재정전략
대학주보
2013-05-28 2492
496 대학주보 [1541호] 경쟁 대신 상생의 가치 추구한다
대학주보
2013-05-28 267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