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 수 630

#. 개교 65주년을 맞은 우리학교가 당면한 숙제는 상당하다정부주도로 가속화되고 있는 대학정원조정부터지난해부터 이어온 재정위기 속 갈등교육여건 문제 등이 대표적이다우리신문은 지난 15일 조인원 총장을 만나학내 문제를 비롯해 한국사회에서 대학의 역할까지 그의 생각을 들어봤다.


정부가 학령인구 감소에 따른 대학공동화를 이유로 대학구조개혁을 추진한 이후, ‘정원감축은 대학가의 뜨거운 감자다특히 재학생 수나 입학정원 모두 최대 규모인 우리학교의 경우정부정책이 아니더라도 교육여건 개선을 위한 적정인원 찾기 노력이 필요했던 상황이다.조인원 총장 역시 정원조정의 필요성에 대해서는 공감한다는 뜻을 밝혔다하지만 취업률 등을 기준으로 학과를 평가하거나, ‘인위적인’ 학과간 통폐합에는 반대한다는 입장도 분명히 했다.

때문에 교육의 질과 우리학교가 추구해온 학문적 전통을 유지할 수 있는 그 적정선을 찾기 위해 조 총장은 정원과 관련한 조사·분석팀을 만들고 구성원과의 공론장을 만들 것을 제안하기도 했다.

지난해 이후 지속되고 있는 재정위기를 타개하기 위해 1차 공개된 대학 행·재정발전계획안에는 교수임용 보류강좌수 축소대형강의 확대 등의 내용이 담겨있다대부분 교육여건 악화로 이어질 개연성이 높다이번 학기 시행된 강좌 수 축소와 대형강의 확대에 대해 학생 사회의 불만이 적지 않다이런 상황에 대해 조 총장은 교육시설과 강의의 질 두 가지 측면에서 접근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조 총장은 소형강의가 필수인 과목이 있지만대형강의로 진행해도 무방한 과목 역시 존재하는 만큼온라인강의를 비롯한 적절한 강의운영을 위한 분석이 필요하다고 말했다동시에 효율적인 행정체계를 구축해 강의운영 지원을 강화하고나아가 강의의 질과 직접적으로 연관된 교수법에 대해서도 논의하겠다고 전했다.

조 총장은 당면한 문제를 해결해나가는 가장 중요한 원칙으로 구성원간 논의즉 소통을 제시했다다만 소통에 대한 구성원들의 지속적인 문제제기에 대해 의사결정과정에서 모두 총장만을 바라보는 현재의 대학구조가 문제라는 점에 공감하며, ‘분권과 책임의 구조가 정착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특히 총장 중심의 대학운영을 개선하기 위해 총장 선출제도의 변화도 필요하다는 구성원의 의견에 총장 선출제도뿐만 아니라 학장임명이나 교수임용 방식의 변화도 열려있다’”고 말해 논의 자체에 대해서는 열려있는 견해임을 내비치면서도 최종적으로는 이사회에서 의결할 부분이라고 답변하기도 했다.

한편 인터뷰 당일이 세월호 참사 30일째로후마니타스 칼리지 교수들이 스승의 날을 반납합니다라는 성명서를 발표하기도 했다이번 참사에 대해 조 총장은 패륜적 의식수준이 드러났다며 교육기관으로서 반성할 필요성과 함께 어떤 가치를 만들어가는 교육기관이 될 것인지 고민해봐야 할 때라고 진단했다더불어 현재 준비하고 있는 미래리포트를 통해 지금 우리학교의 문제는 무엇이고향후 우리학교가 어떤 대학이 될 것인지를 구성원과 함께 고민해볼 수 있는 기회를 만들겠다고 전했다.

*인터뷰 전문http://mediakhu.ac.kr/khunews/view.asp?code1=1012006022801&code2=2006022810000001&headline=Y&kha_no=21143&page=1

번호
글쓴이
630 대학주보 [1601호] 9개 관련기사 총 조회수 ‘19,000여 회’ 구성원, ‘캠퍼스 통합’ 문제에 주목
대학주보
2015-12-07 2300
629 대학주보 [1601호] 제3의 중핵교과 ‘과학’ 분야 추가된다
대학주보
2015-12-07 2321
628 대학주보 [1601호] 대학주보로 본 2015, 올 한해는 어떤 일이 있었을까?
대학주보
2015-12-07 2074
627 대학주보 [1601호] 사설 '대학은 우리학교의 미래 어떻게 열어갈 것인가'
대학주보
2015-12-07 1828
626 대학주보 [1600호] 사설 '전임교원 책임시수, 결국 책임감 문제다'
대학주보
2015-11-30 2628
625 대학주보 [1600호]국제캠퍼스는 왜 ‘국제’캠퍼스 인가요
대학주보
2015-11-30 2669
624 대학주보 [1600호]서울캠 총학 ‘취향저격’, 국제 ‘KHU&KHU’ 선본 당선
대학주보
2015-11-30 2037
623 대학주보 [1600호]기업 ‘사실상 분교표기’… 취준생 ‘답답’
대학주보
2015-11-30 2360
622 대학주보 [1600호]책임시수 상향 추진 … 내년부터 적용 교수의회, “절차와 소통 무시한 일방적 처사”
대학주보
2015-11-30 2364
621 대학주보 [1600호] ‘이과대학·응용과학대학’, ‘특성화’인가 ‘유사학문’인가?
대학주보
2015-11-30 2371
620 대학주보 [1570호] 사설 : 연구윤리의식 시스템 아닌 사람에서 시작된다
대학주보
2014-05-28 2045
619 대학주보 [1570호] 박, “적정등록금 시립대 수준으로” 정, “등록금 인하보다 장학금 확충”
대학주보
2014-05-28 2216
618 대학주보 [1570호] 평의원회 구성 주요 사립대와 비슷 우리대학, 타대에 비해 양호한 운영
대학주보
2014-05-28 2143
617 대학주보 [1570호] 아르바이트 ‘리걸클리닉’으로 도움받자
대학주보
2014-05-28 1887
616 대학주보 [1570호] 아르바이트생 66.9% 근로계약서 작성 안 해
대학주보
2014-05-28 2296
615 대학주보 [1569호] 사설 : 교수의회 서울지회의 시선을 경계한다
대학주보
2014-05-22 2251
614 대학주보 [1569호] 행·재정 혁신안, 본격적인 논의 시작
대학주보
2014-05-22 1974
613 대학주보 [1569호] 조선일보·QS 아시아 대학평가 : ‘졸업생 평판’ 큰 폭 상승 … ‘교원당 논문’ 최저
대학주보
2014-05-22 2486
612 대학주보 [1569호] 인터뷰 : 제 1회 경희 ‘웃는 사자상’ “배운 것, 사람들과 나누는 것이 비전”
대학주보
2014-05-22 2516
대학주보 [1569호] 총장선출·학장임명·교수임용방식 변화 “열려있다”
대학주보
2014-05-22 2114
610 대학주보 [알림] 오랜만에 인사드립니다.
대학주보
2014-05-15 2026
609 대학주보 [1568호] 사설 : 대학언론의 미래, 대학의 지속가능성에 달려있다
대학주보
2014-05-15 2224
608 대학주보 [1568호] 칼럼 : 제자 취업 책임지는 ‘지도교수제’ 필요
대학주보
2014-05-15 1928
607 대학주보 [1568호] ‘온라인 대학주보’ 이용률 57%, ‘종이신문’ 36.6% 뛰어넘어
대학주보
2014-05-15 2124
606 대학주보 [1568호] 풀리지 않는 숙제 ‘소통’ 대체 어떻게 풀어야 할까
대학주보
2014-05-15 2028
605 대학주보 [1568호] 신공학관, “서구 건축양식 무비판적 이식” 비효율적인 공간구조도 지적
대학주보
2014-05-15 3180
604 대학주보 [1568호] 입학정원, 80년대초 1,400명 증가로 현재 수준 호관대, 본·분교 통합도 영향 미쳐
대학주보
2014-05-15 2472